• 뉴스&공지

    지에이치테크의 새소식

뉴스&공지

CAD/CAE 소프트웨어 공급, CAD Solution 개발 및 Software 컨설팅

지에이치테크의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 본 웹사이트의 게시물은 관리자의 동의 없이 수정 및 배포될 수 없습니다.

울산 앞바다서 수십조 '잭팟'…돈뭉치 싸들고 몰려든다 [김익환의 컴퍼니워치]

작성일
2022.12.06 14:08
조회
700

울산 앞바다서 수십조 '잭팟'…돈뭉치 싸들고 몰려든다

[김익환의 컴퍼니워치]

셸,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에
6조~10조원 투자 전망

CIP 에퀴노르 토탈 KFW 등도 투자 저울질

셸, 축구장 크기 84개 설비
울산 조선 및 기자재 업체와 협력
韓 금융회사와도 PF 협력 검토
부유식 해상풍력 조감도.사진=한경DB
부유식 해상풍력 조감도.사진=한경DB
요즘 울산 지역경제가 들썩이고 있다. 글로벌 에너지 기업인 셸과 노르웨이 국영 에너지기업 에퀴노르, 프랑스 토탈, 미국 에너지기업 KFW, 덴마크 투자운용사 CIP를 비롯한 글로벌 기업 5곳이 '돈뭉치'를 싸들고 울산 앞바다로 몰려들고 있어서다. 이들 업체는 울산 앞바다에 발전기를 띄워 바람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부유식 해상풍력을 추진 중이다.

글로벌 에너지 기업인 셸(Shell)의 한국법인 셸코리아가 이들 가운데 가장 앞서 있다. 울산 앞바다에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에 6조~10조원을 투자할 전망이다.

주영규 셸코리아 사장은 3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울산 앞바다 부유식 해상풍력에 6조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라며 "원자재 비용이 치솟은 만큼 투자비는 더 늘어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업계에서는 투자비는 6조~10조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주 사장은 “가로 100m 세로 100m인 축구장 크기의 부유식 설비 84개를 울산 앞바다에 띄워 연간 100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에너지 기업인 셸(Shell)의 한국법인 셸코리아는 풍력 업체인 헥시콘코리아와 합작한 회사 문무바람을 통해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사업을 추진 중이다. 주 사장은 문무바람 대표이사도 겸직하고 있다. 문무바람은 2020년대 후반까지 울산에서 남동쪽으로 65㎞ 떨어진 바다 위에 1300MW 규모의 부유식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준공할 계획이다.

셸코리아를 비롯해 에퀴노르, 토탈, KFW, CIP 등 글로벌 에너지기업 5곳이 울산의 해상풍력사업에 뛰어든 상태다. 이들 기업은 국내 SK E&S와 GS그룹 등과도 손잡고 사업을 추진 중이다. 주 사장은 울산 앞바다를 부유식 해상풍력의 최적지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그는 “울산 앞바다 풍속은 초속 8.4m(m/s)로 비교적 빠른 편”이라며 “풍력발전 설비의 예상 가동률은 40%로 비교적 높은 편에 속한다”고 말했다. 이어 “울산에 밀집된 세계 1~2위 조선 해양플랜트 기업들로부터 기자재·부품을 원활하게 조달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라고 덧붙였다.

셸코리아의 해상풍력사업 덕에 국내 조선업계는 수조원대 일감을 새로 확보할 전망이다. 주 사장은 “부유식 해상풍력 1GW당 일자리 3만5000개가 창출된다”며 “국내 대형 및 중소 조선업체들과 발전기를 띄우는 부유체 발주 계약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는 지난달 24일 세계 1위 풍력터빈 업체인 덴마크 베스타스와 15MW급 터빈 우선 공급계약도 체결했다. 베스타스는 이를 위해 국내에 터빈 생산공장을 설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주 사장은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사업은 2050년 탄소중립을 선언한 셸 본사에서도 상당한 관심을 두고 투자를 약속한 프로젝트”라며 “투자비 상당수는 울산 지역사회로 흘러 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투자비 조달을 위해 국내 금융회사들과도 교섭하고 있다. 통상 이 같은 대규모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기업들은 투자비의 40~70%를 프로젝트파이낸싱(PF)으로 조달한다. 그는 "국내 여러 금융회사가 PF 대주단으로서 참여하는 것에 관심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뉴스 기사 발췌 : 한경) 

첨부파일 :   AD.31507805.1.jpg